메뉴

청년들이 직접 여행상품 기획하고 판매 “로컬크루가 간다”

배너
배너
배너

[평범한미디어 박효영 기자] 2030세대 청년들이 직접 여행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모였다. 통통 튀는 아이디어를 맘껏 제시하면서 기획 역량을 키우고 객관적인 상품성 테스트도 거친다.

 

 

2일 오전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에서 ‘광주 유니버시티 로컬크루단’ 발대식이 개최됐다.

 

이번에 뽑힌 로컬크루단은 1차 서류평가와 2차 인터뷰 과정을 거쳤고 총 50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받으며 경력증명서도 발급받을 수 있다. 활동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다.

 

형식적인 대외활동을 넘어서서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상품 기획 경험을 안겨주는 것과 함께 좋은 여행상품을 개발하는 것이 광산구청의 지향점이다. 예컨대 시크릿 플레이스, 맛집여행, 공방여행, 원데이클래스 특집, 액티비티 여행, 1박2일 광주 스테이, 히스토리 투어 등 청년들의 취향에 맞는 여행상품 아이디어들이 넘쳐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광산구는 지난 4월 광주권 대학들(광주대/호남대/남부대/광주여대) 및 여행 플랫폼 회사 브라운컴퍼니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발대식에는 여행 에세이를 다수 집필한 안시내 작가가 선배 크루 자격으로 참석해서 신임 크루들과 소통했다.

 

 

로컬크루단은 앞으로 △역량 제고를 위한 교육을 수료하고 △상품성 테스트를 받고 △6월말 출시를 목표로 여행상품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광산구는 구체적으로 올해 안에 200개의 여행상품을 발굴하고 실제 운용을 해보겠다는 입장이다. 크루들이 직접 판매와 마케팅 과정에도 관여한다고 한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오늘 발대식은 지역 청년들이 광주의 구석구석 매력을 발굴하고 자신이 가진 아이디어를 여행상품으로 실현시켜 오고싶은 여행지 광주를 만드는 첫 출발점”이라며 “로컬크루가 역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프로필 사진
박효영

평범한미디어를 설립한 박효영 기자입니다. 유명한 사람들과 권력자들만 뉴스에 나오는 기성 언론의 질서를 거부하고 평범한 사람들의 눈높이에서 사안을 바라보고 취재하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