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주퀴어축제조직위 “5·18이 그랬듯, 죽음과 시대 차별 넘어서자”

배너
배너
배너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5월17일 세계성소수자차별철폐의 날
일명 ‘아이다호데이’ 논평 발표
“죽음과 시대의 차별을 넘어서는 세상을 바란다”

[평범한미디어 김현 기자]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5월17일 ‘아이다호데이’를 맞아 “죽음과 시대의 차별을 넘어서는 세상을 바란다”는 논평을 발표했습니다.

 

5월17일은 ‘세계성소수자차별철폐의 날’입니다. 다른 이름으로는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이라고도 하며, 영어 앞글자를 따 ‘IDAHO(아이다호데이)’라고도 부르죠.

 

1990년 5월17일 세계보건기구(WHO)가 동성애를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한 날을 기념하고, 성소수자 차별을 반대하는 날로 지정한 거죠.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논평을 통해 “죽음과 시대의 차별을 넘어서는 세상을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의 정체성은 오랫동안 질환으로 여겨졌고, 변할 수 없는 우리의 정체성을 사회는 고쳐야 하는 대상으로, 질병으로 인식해왔다”며 “오늘은 우리의 이름이 질병이 아님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아이다호데이”라고 했습니다.

 

또 “그러나 올해는 성소수자에 대한 더욱 거세진 혐오를 체감하는 해”라면서 고 변희수, 김기홍, 이은용 씨를 언급하며 “사회는 그들을 ‘그냥 사람’이라고 기억할지 모지만 우리는 먼저 지나간 ‘또 다른 우리’ 이자 ‘그냥 사람’이었던 그들을 기억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차별금지법제정을 통해 우리의 인권이 지켜지는, 더이상의 혐오와 차별이 아닌, 외면받는 존재가 아닌, 같이 살아가는 존재로 우리의 인권이 지켜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5.18의 전야제인 오늘, 우리는 그 의미를 다시 되새긴다. 죽음을 넘어 아픔을 넘어 희망을 꿈꿨던 5.18을 되새긴다”고 했습니다.

 

조직위는 “우리는 질병이 아니며, 우리는 존재하며, 우리는 살아있다”며 “자신의 정체성에 당당한 일상을, 성소수자의 권리에 대해 인지하는 광주를, 죽음과 차별을 넘어선 사회를 바란다. 5.18이 그랬듯 죽음을 넘어 아픔을 넘어 희망을 꿈꾸며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